제주항공, 中 하늘길 넓힌다…6개 노선 신규 취항

-13일 인천~난퉁, 19일 옌지, 21일 하얼빈, 20일 부산~장자제, 21일 무안~옌지, 22일 장자제
-전체 76개 국제선 중 16개로 중국 노선 비중 약 21%

제주항공이 이달 중에만 6개의 중국 노선에 새로 취항하며, 중국 하늘길을 넓힌다. 
 
제주항공은 오는 13일 인천~난퉁 노선을 시작으로 지난 5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받은 운수권을 활용해 인천과 부산, 무안을 기점으로 중국 6개 도시에 취항한다.

 

가장 먼저 13일 인천에서 취항하는 난퉁은 상하이와 가까운 도시로, 주3회(화∙목∙토요일) 일정으로 운항한다. 이어 19일에는 옌볜 조선족자치주의 주도이자 백두산 관광의 관문인 옌지로 주6회(월∙수∙목∙금·토·일요일), 8월21일에는 하얼빈으로 주3회(수∙금∙일요일) 운항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도시로의 취항도 이어진다.

 

20일에는 부산~장자제 노선에 주2회(화∙토요일)운항을 시작하고, 22일에는 무안~장자제 노선에 주2회(목∙일요일) 운항한다. 

 

이밖에 오는 21일 무안~옌지 노선도 주2회(수∙토요일) 일정으로 취항하며, 인천~베이징(다싱국제공항)과 제주~베이징(서우두국제공항), 제주~시안 노선도 곧 운항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달에만 총 6개의 중국 노선에 취항함에 따라 제주항공의 중국노선은 현재 인천기점 웨이하이와 칭다오, 옌타이, 싼야, 하이커우, 자무쓰, 스자좡, 김해기점 스자좡과 옌타이, 대구기점 베이징 등 기존 10개 노선을 포함해 모두 16개로 늘게 된다.

 

이로 인해 제주항공의 전체 취항 노선은 국내선 6개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제선 76개 등 82개로 늘어나며 중국 노선 비중은 14%에서 21%로 늘어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중국 노선 확대가 관광객 유치 등 교류 확대와 여행편의가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280만2400여 명으로, 2018년 217만500여 명보다 28% 증가했다. 다만 중국인 관광객의 한국 방문이 최고조에 달했던 2016년 381만6700명에 비해서는 약 73% 수준이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