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7월 모바일 퍼블리셔 매출 4위…1위 '텐센트'

넷마블과 네이버가 7월 전세계 모바일 퍼블리셔 매출랭킹에서 TOP10에 올랐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시장 정보 조사기관 센서타워(Senser Tower)는 7월 모바일 퍼블리셔 매출 순위를 공개했다. 

 

이번 결과발표에서 7월 전세계 모바일 퍼블리셔 중 매출 1위를 기록한 업체는 중국의 텐센트였다. 

 

텐센트는 7월 한달에만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6억7900만달러(약 8272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텐센트의 경우 구글플레이에서 '톱10'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1위를 기록했고 구글플레이가 아닌 자체 퍼블리싱 앱 등을 통해 매출을 올렸다. 

 

그 뒤를 2억900만달러(약2 547억원)의 매출을 올린 중국 넷이즈가 이었으며 3위에는 구글플레이에서 매출 1위에 오를 일본 반다이 남코가 위치했다. 

 

그리고 4위에는 넷마블이 위치했다. 

 

5위에는 핀란드의 슈퍼셀, 6위에는 캔디크러쉬 사가의 '킹'이 올랐으며 그 뒤를 플레이닉스, 네이버, 믹시, 소니가 이어 10위권을 형성했다. 

 

한편 넷마블은 12일 발표한 2019년도 2분기 실적에서 전년동기 매출은 5.1% 포인트 증가해 5262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46.6% 감소한 332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예상치에 부합했지만 영업이익이 24.8% 하회한 수치로 나타난 것으로 M&A로 인한 인건비 증가, 신규게임 출시관련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이 영업이익 감소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