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 진출 21년 만에 판매량 900만대 돌파

-2021년 1000만대 돌파 예상

현대자동차가 인도 진출 21년 만에 현지 판매량 900만대를 돌파했다. 이번 성과는 800만대를 돌파한 이후 16개월 만으로 오는 2021년 1000만대 돌파가 예상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인도법인(HMIL)은 지난 4일(현지시간) 기준 판매량이 900만대를 돌파했다. 800만대를 돌파한 지난해 6월 11일 이후 16개월 만이다.

 

지난 1998년 경차인 쌍트로를 앞세워 인도 시장에 진출한 현대차는 첫해 인도 내수시장 2위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등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왔다. 올해까지 3년 연속 인도 고객만족도 조사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인도 내수 판매와 수출 확대에 따라 2006년 100만대를 돌파했다. 2008년 2공장을 준공한 뒤 2015년 500만대, 지난해 800만대를 넘어섰다.

 

특히 900만대 돌파는 올해 유례없는 침체기를 겪고 있는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거둔 성과로 의미가 더욱 크다는 분석이다.

 

인도 자동차제조협회(SIAM)에 따르면 올들어 8월까지 인도의 전체 자동차 판매량은 194만3230대로 전년동기대비 15.3% 감소했다. 특히 8월 자동차 판매대수는 전년대비 33.2% 줄어든 24만8421대에 그쳤다.

 

현대차 역시 판매 부진을 겪었으나 올해 7월 점유율 19.6%를 달성하며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하는 등 비교적 견조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는 그동안 현지 전략형 모델을 꾸준히 개발·판매, 꾸준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 추세를이어갈 경우 오는 2021년 누적 판매 1000만대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토